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6(토)
center
휴젤 로고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기업 휴젤이 올해 2분기 매출액 482억 원, 영업이익 167억 원, 당기순이익 151억 원(연결기준)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했으며, 영업이익률은 34.6%로 오름세를 기록했다. 매출액은 유럽, 라틴아메리카 등 주요 해외 시장 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4% 소폭 감소했으나, 주력 제품인 보툴리눔 톡신과 HA필러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10.7% 성장했다.

국내 시장 수요가 회복 국면에 접어들며 주력 제품인 보툴리눔 톡신과 HA필러의 성장을 견인했다.

먼저 보툴리눔 톡신의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7% 증가한 198억 원을 달성했다.

국내에 이어 아시아 시장에서도 선전했다. 태국과 일본에서 시장점유율이 점차 확대되면서 아시아 시장 매출이 소폭(2%) 상승했다. HA필러도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시장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5% 급증하며 국내외 전체 매출은 상승 곡선을 그렸다.

휴젤은 국내에 이어 글로벌 시장 확대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휴젤은 지난해 4월 자사 보툴리눔 톡신의 중국 BLA를 제출한 바 있다. 이어 지난 6월 추가 보완서류 제출을 완료, 오는 3분기 판매 허가를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중국 현지 파트너사인 사환제약과 함께 제품 론칭을 위한 막바지 채비에 돌입했다.

아울러 지난 6월 유럽 BLA 제출도 완료했다. 허가까지 통상 약 1년이 소요되는 만큼, 내년 중순 보툴리눔 톡신의 판매 허가 획득을 예상하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 최대 시장인 미국은 내년 연말 승인을 목표로 올해 말 BLA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지난 6월 HA필러 ‘더채움 스타일’ 라인의 인도네시아 판매 허가를 획득하는 등 HA필러의 글로벌 시장 확대에도 속도를 올리고 있다.

휴젤 관계자는 “지난 2분기는 해외 시장의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국내 사업의 선전에 힘입어 영업이익은 오히려 늘면서 국내 시장 1위 지위를 견고히 했으며, 중국과 유럽 등 휴젤의 본격적인 해외 시장 진출의 도화선이 되는 중요한 시기였다”며 “오는 2025년 ‘1조 클럽’ 가입을 목표로 남은 하반기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