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1(월)
center
마이크로소프트의 폴더블 스마트폰 '서피스 듀오'. 사진제공=MS,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마이크로소프트(MS)가 다음 달 10일 좌우로 화면이 펼쳐지는 형태의 폴더블 스마트폰 '서피스 듀오(Dou)'를 내놓으며 폴더블폰 경쟁에 뛰어든다고 경제매체 CNBC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격은 1천399.99달러(약 166만원)부터 시작한다.

서피스 듀오는 화면이 360도까지 펼쳐지는 폴더블폰으로 나란히 붙은 2개의 화면에 각각 다른 앱(응용프로그램)을 띄워 실행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아마존의 전자책 '킨들'을 실제 책처럼 양쪽 화면에 나란히 페이지를 띄워 이용할 수 있고, MS의 사무용 앱인 오피스 365는 이 새로운 폼팩터(하드웨어의 특징적 크기·형태)에 맞춰 자동으로 더 많은 콘텐츠를 보여준다.

일례로 아웃룩을 띄우면 한쪽 화면에는 받은 편지함이, 다른 화면에는 개별 메일의 내용이 나타나는 식이다.

또 2개 화면 전체를 이용해 TV를 보거나 한 화면으로는 유튜브를 보면서 다른 화면으로는 슬랙 같은 영상통화 프로그램을 돌릴 수 있다.

MS는 서피스 듀오에서 2개 화면이 나란히 맞물려 돌아가고, 두 화면이 동일한 색조를 유지하도록 설계했다고 밝혔다.

다만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는 최신형이 아니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이미 퀄컴의 스냅드래곤 865+를 쓰는데 이 제품에는 스냅드래곤 855가 탑재됐고, 5세대 이동통신(5G) 대신 4G LTE를 지원한다.

모바일 결제를 위한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능이나 무선충전 기능도 탑재되지 않았다.

MS는 그동안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전해왔다.

특히 초기엔 자사의 독자 모바일 운영체제(OS)를 쓰면서 다양한 앱 생태계 접근이 제한된 점이 걸림돌이 됐다.

안드로이드 OS를 채택한 서피스 듀오는 방대한 안드로이드 앱을 이용할 수 있는 데다 2개 화면을 통해 새로운 사용자 체험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저장용량이 128GB인 제품은 1천399.99달러, 256GB인 제품은 1천499.99달러(약 178만원)로 가격이 책정됐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