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1(월)

국제 유가, 미원유재고량 감소로 큰 폭 상승...WTI 2.6% 올라

center
국제 유가가 12일(현지시간) 미원유재고량 감소 영향으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국제 유가가 미국의 원유재고량 감소 영향으로 코로나19 사태 초반인 3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6%(1.06달러) 오른 42.6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국제 벤치마크 브렌트유 10월물은 93센트(2.1%) 상승한 45.43달러를 기록했다.

경제매체 마켓워치는 미국의 원유재고량이 감소함에 따라 원유가격이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의 원유 비축량은 450만배럴 감소했다.

이는 로이터가 집계한 290만 배럴보다 감소 폭이 크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월간 보고서에서 올해 원유 수요가 하루 906만 배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한 달 전 예상한 하루 895만 배럴보다 큰 감소 폭이다.

OPEC은 보고서에서 "올 하반기 원유와 상품 가격은 코로나19의 2차 확산과 높은 원유 재고 수준에 의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7년 만에 최대폭으로 하락했던 국제 금값은 1,900달러 선을 지켰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3%(6.40달러) 오른 1,952.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거래 시작부터 하향곡선을 그린 금값은 장중 온스당 1,874.20달러까지 떨어졌지만, 이후 낙폭을 만회했다.

국제 금값은 지난 4일 사상 처음으로 온스당 2,000달러 고지를 돌파했지만, 전날 1,900달러대로 후퇴했다.

국제 은값은 전날 11% 폭락한 데 이어 이날에도 온스당 0.5%(0.12달러) 하락한 25.92달러를 기록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