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2(화)

충북 음성군 소재 중소기업 현장 방문

center
기술보증기금 임원·충청지역본부장 등이 지난 12일 ‘재해 중소기업 특례보증’ 시행 후속 조치로 피해 현황 파악·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직접 폭우 피해기업을 방문해 면담을 하고 있다. (제공: 기술보증기금)
[글로벌경제신문(부산) 김태현 기자]
기술보증기금(기보)이 지난 12일 ‘재해 중소기업 특례보증’ 시행 후속 조치로 임원·충청지역본부장 등이 피해 현황 파악·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직접 폭우 피해기업을 방문했다.

방문기업은 충북 음성군에 위치한 핫몰드엔지니어링㈜, ㈜소마 등으로 이번 폭우 이후 건물 외부에서 토사 유입과 석축 붕괴 등 공장가동에 애로가 발생한 점을 주요 피해 사항으로 호소했으며 기보는 피해복구를 위해 신속한 특례보증 지원을 약속했다.

기보는 섬진강 유역의 범람으로 피해가 발생한 광주·전남 지역도 보증기업의 피해 상황을 확인해 추후 방문일정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 국지성 폭우가 전국적 현상으로 나타나고 있는 만큼 다른 지역에서도 피해가 확인되는 경우 재해 중소기업 특례보증을 적용해 피해복구 자금 지원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기보는 지난 3일부터 재해 중소기업 특례보증을 시행 중으로 재해 확인을 받은 중소기업은 특별재난지역의 경우 운전자금 최대 5억원, 시설자금은 소요자금 이내까지, 일반재난지역은 운전·시설자금을 합산해 3억원 이내에서 긴급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보증 비율 상향(85→ 90%) ▲보증료 우대(특별재난 0.1%, 일반재난 0.5% 고정보증료율 적용)를 통해 피해기업의 금융부담 최소화 ▲간이평가모형 적용 ▲취급직원의 책임 경감조치를 포함한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폭우 피해를 본 중소기업이 피해복구가 단시간에 완료되도록 적극적이고 빠른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국지성 폭우로 인한 재산피해가 전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만큼 피해 발생 상황을 모니터링해 선제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kth2077@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