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6(토)

-주력 자회사 휴온스·휴메딕스의 보툴리눔 톡신 제품이 실적 호조 견인

center
휴온스그룹의 지주회사인 휴온스글로벌은 2020년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1262억 원, 영업이익 218억 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사진출처=휴온스글로벌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휴온스그룹이 코로나19 국면에도 불구하고, 미래 성장을 위해 추진해온 보툴리눔 톡신, 건강기능식품, K-방역용품, COVID-19 진단키트 사업 등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거두며 깜짝 실적을 발표했다.

휴온스그룹의 지주회사인 휴온스글로벌은 2020년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1262억 원, 영업이익 218억 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 18%, 51% 상승한 수치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리즈톡스 국내 매출 증가로 매출 87억 원, 영업이익 21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 62%, 18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온스글로벌의 2분기 실적은 주력 자회사 ‘휴온스’와 ‘휴메딕스’의 견고한 성장세가 실적 호조를 주도했다.

별도 기준에서 매출 및 영업이익의 가파른 상승은 지난해 6월 국내에 출시한 보툴리눔 톡신 ‘리즈톡스’, ‘휴톡스’ 등 매출이 2분기에 4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억 원 대비 294% 증가하며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휴온스글로벌은 성장 배경에 자회사들이 사업별 고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고, 특히 보툴리눔 톡신, 건강기능식품 등이 가파른 매출 성장세를 보이며 그룹의 강력한 성장 모멘텀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신설 자회사인 ‘휴온스USA’를 통해 워싱턴 주정부에 수출 중인 방역용품도 코로나19 상황하에 신속하게 대처한 제품을 선보이며 실적 향상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온스글로벌은 전 그룹사 차원에서 R&D 및 사업 제휴, 신규 사업 확대 등 다각적으로 그룹의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모멘텀 확충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대내외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고 있지만 헬스케어 전반에 구축된 휴온스그룹의 체계적인 포트폴리오와 유연한 경영 시스템을 바탕으로 2분기에도 성장 기조를 유지할 수 있었다”며 “하반기에도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지만 지속적인 사업경쟁력 강화와 민첩한 대응을 통해 성장 흐름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