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6(토)
center
이철우 도지사, ‘통합신공항 유치 붐업! 건설협회 간담회’ 개최[사진=경북도]
[글로벌경제신문(김천) 이석희 기자]
이철우 도지사는 13일 김천시 문화예술회관에서 김충섭 김천시장, 배인호 대한건설협회 경상북도회장, 이정철 대한전문건설협회 경상북도회장, 경상북도 건설협회 회원 등 4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통합신공항 유치 붐업! 건설협회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대구‧경북의 염원이자 백년미래 사업인 통합신공항 유치에 헌신적으로 앞장선 경상북도 건설협회 회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향후 통합신공항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비전과 정책방향 등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였다.

또한, 경북도는 통합신공항 유치를 통해 하나로 결집된 시․도민들의 에너지를 ‘대구‧경북 행정통합’으로 이어 나가기 위해 건설협회 간담회를 추진했다.

본격적인 간담회에 앞서 경북도 최혁준 통합신공항추진단장은 통합신공항 추진배경, 현황, 미래비전 및 경제적 효과에 대해 설명하고, 정성현 도 정책기획관은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역사적 필요성, 국내‧외 여건, 행정체제, 추진방향, 통합 뒤의 위상, 향후계획 등에 대해 설명해 간담회 참석자들의 이해를 높였다.

발표에 이어 간담회에는 이철우 도지사가 직접 진행을 맡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성공적으로 건설하고 행정통합을 순조롭게 이뤄내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제안사항을 참석자들과 활발하게 논의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해 총리실, 국방부, 군위‧의성군 현장을 뛰어다니며 흘렸던 땀과 눈물이 있기에 통합신공항이 시도민의 품으로 오게 되었다”라며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해 애써 준 시도민들과 건설협회 회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어 이철우 도지사는 “수도권은 물론 세계와 경쟁할 수 있는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이제 대구와 경북이 합쳐야 할 때가 됐다. 시도민의 힘을 모아 통합신공항 건설에 이어 행정통합까지 이뤄낸다면 대구‧경북은 대한민국의 중심을 넘어 세계적인 메가시티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참석자들에게 행정통합을 위한 전도사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경상북도는 앞으로도 각계 사회단체와 소통 간담회를 릴레이 형식으로 추진해 도정현안에 대한 지역 리더들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하고, 통합신공항 건설 및 대구‧경북 행정통합 등 관련 정책 추진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할 계획이다.

경북=이석희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kshlee@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