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6(토)
center
신용보증기금-울산광역시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업무협약식[사진=신보]
[글로벌경제신문(울산) 이석희 기자]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과 울산광역시(시장 송철호)는 13일 울산시 고연공단에 위치한 ㈜동남기계 본사에서 ‘매출채권보험 보험료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울산시 소재 중소기업의 위기극복과 지역경제 안정을 위해 마련됐으며, 신보는 매출채권 보험료의 10%를 할인하고, 울산시는 신보에 4억원을 출연해 최종 산출된 보험료의 50%를 기업당 2백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제조업을 영위하는 울산시 소재 중소기업이다.

매출채권보험은 신보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수탁을 받아 운용하는 공적보험제도로 기업 간 외상거래 위험을 보장한다. 보험에 가입한 기업이 물품이나 용역을 외상판매한 후, 거래처로부터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의 최대 80%까지 보상해준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외상매출채권 미회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어 매출채권보험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올해 1~7월 사이 중소기업이 가입한 매출채권보험 금액은 약13.4조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1조원 증가 했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매출채권보험이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시 소재 중소기업의 조속한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보다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 연쇄도산 방지와 성장 견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이석희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kshlee@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