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3(수)
center
미래통합당 인천시당 당직자와 당원 70여명은 지난 13일 아산군 '석정딸기농원'에서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글로벌경제신문(인천) 박창우 기자]
미래통합당 인천시당 당원들이 2달 가까이 이어진 폭우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농촌을 찾아 수해복구 일손을 도왔다.

인천시당은 이학재 인천시당위원장과 12개 당원협의회 소속 당원 등 70여명은 지난 13일 충청남도 아산군 염치읍 석정리 ‘석정딸기농원’에서 수해복구 자원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이들은 2대의 버스에 나눠 타고 13일 오전 8시30분 인천을 출발했으며, 현장에 도착한 오전 10시 무렵부터 오후 3시까지 5시간가량 수해 복구 작업에 투입됐다.

이들은 이날 폭염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쓴 채 2인1조로 딸기 재배용 비닐하우스에 들어가 수해로 죽은 농작물, 찢어진 비닐, 흙, 잔해 등을 제거하고 비닐하우스 내부를 재정비하는 작업을 벌였다.

이날 딸기농장 수해복구 자원봉사 현장에는 박찬주 미래통합당 충남도당위원장, 이명수 아산갑 당협위원장, 박경귀 아산을 당협위원장 등 미래통합당 관계자들과 인근 지역 주민, 회사원, 공무원 등도 다수 참여했다.

;

이학재 시당위원장은 “유례없이 큰 피해로 망연자실하고 있는 농민들을 돕기 위한 수해복구 자원봉사에 적극 동참해준 당원 여러분들과 주민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미래통합당 인천시당은 앞으로도 국민들과 아픔을 같이 하고 국민들의 아픔을 덜어 드리는데 발 벗고 나서겠다”고 말했다.

인천=박창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gocamel@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