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6(토)

전남 명품 딸기 유지토록 850만주 공급

center
침수 피해지역에 딸기묘 공급에 차질없도록 추진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글로벌경제신문(광주/전남) 조용원 기자]
전라남도가 침수 피해지역 딸기묘의 수급상황을 점검하고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대책을 추진하고 나섰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도내 딸기 주산지인 담양과 곡성 지역에 지난 8일부터 이틀간 내린 집중호우로 딸기 자가 육묘하우스들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전라남도는 농촌진흥청과 담양․곡성군과 합동으로 딸기묘 수급상황을 조사한 결과 1천 700만주 가량 공급에 차질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전국 육묘장과 농가들이 육묘중인 잉여 묘 850만주를 수해지역에 우선 공급해 묘 부족 대책을 마련했으며, 식재 거리 조정과 자가 묘 안정 생산 기술 등 지도활동을 펼치고 있다.

앞으로 전라남도 농업기술원은 전남에서 육성된 딸기 신품종 수출과 우량 묘 보급을 위해 내년 총 6억 원을 투입해 딸기 전용육묘 시설 2㏊를 설치하고, 딸기 묘 생산을 자급화 해 명품 딸기 재배 단지를 육성할 방침이다.

한편 전남지역 딸기 생산면적은 담양 364㏊, 곡성 82㏊ 등 총 831ha로 전국 14%를 차지하고 있다.

현재 동남아 수출 등으로 전남의 특화 작목으로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농가 소득향상에 크게 기여한 고소득 작목이다.

전남=조용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