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2(화)
center
사진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코로나19 완치자에게서 공여받은 혈장이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암시하는 미국 의료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혈장은 혈액에서 혈구를 담고 있는 누런빛 액체로 전체 혈액의 55%를 차지한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Mayo Clinic) 연구진이 코로나19 확진자 3만5000명에게 완치자로부터 받은 혈장을 처방한 결과 치료 효과가 있었다고 AP통신 등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 결과 진단받은지 3일 이내에 항체가 고용량으로 함유된 혈장치료제를 투여받은 환자들은 20%가 30일 이내에 사망했다.

반면 이후 항체가 저용량으로 함유된 혈장을 처방받은 환자들의 경우 30%가 사망해 사망률이 더 높았다.

메이요 클리닉의 수석 연구원인 마이클 조이너는 "(혈장치료제를 투여한 환자들에게서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징후가 보였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번 연구는 표본을 무작위로 선정하지 않았고 같은 분야 전문가들의 심사(peer review)를 거치지 않았다는 점에서 한계를 지닌다.

이번 연구는 미 식품의약국(FDA)이 동정적 사용을 허용하면서 코로나19 혈장치료제를 처방받을 수 있었던 환자들을 상대로 진행됐다.

동정적 사용은 별다른 치료법이 없는 상황에서 환자들에게 아직 승인되지 않은 치료제를 실험적으로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밀라 오르티고사 뉴욕대 교수는 "102년 전부터 (전염병 치료에) 사용됐던 혈장치료제의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논쟁은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면서 "반박 불가능한 증거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혈장치료제의 효능을 인정하더라도 치료제를 언제 어떻게 투여하는 게 좋을지는 불분명하다.

오르티고사 교수는 "코로나19 완치자들의 혈장에 있는 항체의 수는 일정하지 않다 측정하기 어렵다"면서 어떻게 혈장치료제를 활용하는 게 효율적인지에 대한 의문이 풀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