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30(수)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지난 광화문 집회를 주도한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 등이 16일 개천절인 다음달 3일에도 광화문 도심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이들은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권은 헌법이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정부가) 10월 3일에 더 큰 목소리를 낼 국민의 입을 틀어막기 위해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인식 자유민주국민운동 대표는 "우리는 단호하게 이 정권과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오늘 집회 신고를 한다"며 "국민에게 (정부의) 정치방역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소상하게 알릴 기회를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또 "집회 참가인원 전원은 방역 수칙에 따라 앞뒤 2m의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모두 착용하며 소독을 하겠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이어 "개천절 집회는 사랑제일교회와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우리의 투쟁은 문재인 정권이 퇴진할 때까지 계속된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다음달 3일 세종로소공원 앞 인도 및 3개차로에서 1000명 규모의 집회를 신고했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내일 중 주최 단체 측을 만나 집회 금지 통고 공문을 전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집회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서울 전역에 내려져 있는 '10인 이상 집회금지' 조치를 10월 11일 자정까지 연장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