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30(수)
center
사진출처=오스템임플란트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오스템임플란트가 지난해 추징당한 400억 원대 세금을 일부 돌려받게 됐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조세심판원에 불복 청구를 진행한 결과 일부 승소해 법인세 및 부가세 등 272억 원의 세금부과 취소 통지를 받았다고 16일 공시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해 9월 국세청 세무조사에서 415억의 세금을 추징 받은 바 있다.

당시 세금 추징의 핵심 쟁점은 임플란트 제품의 반품에 대한 내용이었다. 회사는 치과로부터 반품 받은 임플란트를 매출 차감하고 비용으로 처리해왔으나, 국세청은 이를 접대비로 보고 세금을 부과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일단 국세청으로부터 부과된 추징금을 납부하고, 쟁점 사안에 대해서는 단계별로 과세적부심신청, 조세심판원 심판청구를 진행했다.

이번 판결을 통해 조세심판원은 오스템임플란트의 반품 및 회계처리 방식에 문제가 없다는 주장에 대해 손을 들어줬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이번 결정으로 회계처리 및 영업정책에 대한 시장의 불안 심리가 해소되고 환급 받은 세금으로 인해 올해 당기순이익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부채비율 역시 약 200% 정도 감소효과가 있어 재무구조가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나머지 쟁점사안에 대해서도 현재 조세심판원에서 심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환급 받는 금액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