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3(금)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여야는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합의안의 조속하고도 실효성 있는 집행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22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4차 추경을 '인공호흡기'에 비유하며 "이번 지원이 모든 업종과 계층을 넉넉히 만족시켜드릴 수는 없겠지만 조금이나마 국민께 희망의 불씨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의힘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전 국민 통신비 2만원'을 고집하던 청와대가 국민의 꾸짖음에 마침내 자세를 낮췄다"며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국민의 생존을 지켜낼 7조8000억원의 혈세가 한 푼도 헛되이 쓰이지 않도록 철두철미하게 감시하겠다"고 전했다.

반면 정의당 장혜영 원내대변인은 "4차 추경안이 코로나 위기 극복이라는 절박함은 없는 '명절 현수막용' 예산으로 전락했다"며 "거대 양당의 합의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