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7(화)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2일 문화체육관광부 직원을 소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이병석 부장검사)는 이날 문체부 소속 공무원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 직원을 상대로 나 전 의원이 한때 회장을 맡은 문체부 산하 단체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에 대한 문체부의 사무 검사 결과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SOK는 발달장애인의 스포츠·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다.

지난 3월 문체부는 'SOK 사무 및 국고보조금 검사 결과'를 발표하며 부동산(사옥) 임대수익, 선수 이사 선임, 글로벌메신저 후보자 추천, 계약업무 등에서 부적정한 업무처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나 전 의원의 딸 김모씨가 문체부 장관의 승인없이 SOK 이사로 활동한 것도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결과가 나오자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는 나 전 의원이 SOK를 사유화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최근 SOK 임직원도 소환 조사하며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