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5(일)
center
발언하는 송영길 의원.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 김봉수 기자]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우리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면서 북측을 규탄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체포한 지 6시간 10분 후에 사살했다면 북한 최고지도부가 몰랐을 리 없을 텐데 어떻게 이런 행위를 할 수 있는지 천인공노할 일"이라고 전했다.

또한 "전쟁 중인 군인들 간에도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 민간인을 대상으로 저질러졌다"며 "명백한 범죄행위이자 살인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북측은 경위와 책임소재를 소상히 밝혀야 한다"며 "우리 당국도 북측에 공동 현장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강력하게 요청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대한민국 국민에게 위해를 가한 것이 사실이라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건영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제사회와 남북 간에 체결된 여러 합의를 굳이 거론할 필요도 없는 반인륜적인 작태"라며 "북한 당국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있어서는 오로지 비타협적 원칙만이 있을 뿐"이라고 전했다.

김경협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께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지 하루도 되지 않아 사고가 확인돼 마음이 무겁다"며 "반복되는 서해안의 분쟁과 사고를 막기 위해 확고한 국방태세와 더불어 조속한 한반도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보편적인 국제관계에 입각한 조치를 당장 실행해야 한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할 문제이고, 국제사법재판소에 권고적 의견을 물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의 생명을 적극적으로 지키는 모습을 보일 때 북한과의 관계가 진일보할 수 있다"고 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