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5(일)
center
24일 오후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 실종됐던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정박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 김봉수 기자]
우리 공무원이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군에 피격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해양수산부는 단순 실족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해수부 엄기두 수산정책실장은24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단순 실족 가능성은 크지 않다. 슬리퍼를 가지런히 벗어놓은 것으로 봐서 단순 실족이라는 추측은 어려운 상황"이라며 "물론 단정적으로 말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고 당일 기상이 아주 양호했고 위험한 상황은 아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A씨가 자진 월북했다는 것을 뒷받침할 증거는 없다고 엄 실장은 설명했다, A씨가 주변에 평소 월북 얘기를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동료들과도 그런 얘기를 나눴던 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고, 그런 얘기를 하는 사람이 전혀 없다"면서 "증언도 당연히 없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육안으로 보면 특별히 없어진 것은 없는 것 같은데 이는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해서 단정적으로 말하긴 어렵다"고 전했다.

A씨가 월북한 후 북측 해상에서 피격돼 불에 태워졌다는 국방부의 발표에 대해서는 "해수부가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이 없는 상황이어서 국방부와 같은 입장"이라고 전했다.

해수부는 국방부 발표 내용은 사전에 공유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엄 실장은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월북과 피격은 여러 종합적인 데이터나 분석해서 판단하는 것이라 업무 관련성이 없는 해수부가 참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 각각의 업무 역할이 있기 때문에 그 역할에 대해 충실했다"고 말했다.

엄 실장은 "해수부 소속 어업 지도원 승선 직원의 실종 사고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가족 여러분에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A씨 순직 인정 등의 문제는 해경의 수사 결과를 보고 판단할 예정이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