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3(금)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상대로 협박해 돈을 뜯어내려 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남성에게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0단독(변민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모(28) 씨의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등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밝혔다.

이날 첫 공판이었지만 김 씨 측이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면서 변론은 이날 종결됐다.

김 씨 변호인은 "비록 피해자 측에게 협박성 이야기를 했지만 실제 그런 행동을 할 의도는 없었다"며 "단지 겁을 줘서 돈을 받으려는 마음에 범행했을 뿐이라는 점을 참작해달라"고 했다.

김 씨는 직접 "처음 공범의 이야기에 혹해 같이 만나 범행을 저지른 점을 정말 반성하고 있다. 죄송하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김 씨는 올해 6∼7월 공범 A 씨와 함께 이재용 부회장 측에 돈을 요구하면서 "응하지 않을 경우 프로포폴 관련 추가 폭로를 하겠다"는 협박을 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도주해 아직 검거되지 않았다.

김 씨는 이재용 부회장이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받았다고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했다. 이후 탐사보도 매체인 뉴스타파와의 인터뷰를 통해 해당 내용을 언론에 알리기도 했다. 김 씨는 병원에 근무하던 간호조무사 신모 씨의 남자친구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의 1심 선고 공판은 내달 14일 열린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