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5(일)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경기 오산시청사에 '버드파크'를 짓는 민간 투자자에게 욕설 등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오산버드파크 황모 대표는 지난달 9일과 10일, 이달 7일 안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25일 공개했다.

경북 경주에서 경주버드파크를 운영하는 황 대표는 85억원을 투자해 오산시청사에 버드파크를 지은 뒤 시에 기부채납하고 오산버드파크를 운영할 예정인 민간 투자자다.

황 대표가 공개한 문자메시지에는 안 의원이 황 대표에게 버드파크 사업 전반에 대해 질문하면서 곽상욱 오산시장과의 관계나 시공사인 JS종합건설 대표와의 관계를 묻는 내용이 담겨 였다.

이 과정에서 지난 7일 안 의원은 오후 7시 41분 "지금 공사는 의향서와 달리 너무 확대되어 깜짝 놀랐습니다. 해명이 필요합니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다가 황 대표가 40분 동안 답이 없자 "XXX가 답이 없네"라고 욕설을 했다.

이에 황 대표가 11분 뒤 "5선 의원님께서 이런 입에도 못 담을 말씀을 하시다니, 이 다음 일어나는 일은 다 의원님 책임"이라며 "선량한 민간투자자에게 선의의 도움을 주기는 커녕 밤마다 문자에 이제는 입에 담지도 못할 욕까지 하는 이런 분이 오산시 5선의원이라고 기자회견 하겠다"고 항의했다.

그러자 안 의원은 17분 뒤인 오후 8시 49분께 "후배에게 보낸 것이 잘못 갔군요. 양해 바랍니다"라고 짧게 사과했다.

황 대표는 "안 의원의 문자메시지가 왔을 땐 태풍 때문에 경주버드파크에 일이 많아 휴대전화를 제때 확인하지 못했다"며 "아무리 국회의원이라고 해도 지난달부터 수시로 야간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취조하듯 갑질을 하더니 급기야 욕설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안 의원이 문자메시지로 물어보는 것에 답을 하지 않으면 불이익을 받을까 겁이 나 밤늦게까지 이어지는 메시지에 답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안 의원은 욕설하기 직전인 7일 오후 7시 26분 황 대표에게 JS종합건설 대표와의 관계를 물으면서 "(문자메시지로 묻는 게)불편하시면 의원실에서 정식 공문으로 질의 드리겠습니다. 그 순간 법적 구속력이 발생합니다. 그래서 이런 식이 좋을 듯합니다"라고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욕설이 담긴 문자메시지는 군대 동기인 친한 후배에게 보낸다는 게 실수로 투자자에게 간 것"이라며 "당사자가 불쾌해하길래 정중하게 사과하고 끝난 일종의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결코 그 분(투자자)에게 욕설한 적이 없다"며 "메시지 맥락을 보면 그분이 아니라 편한 사람에게 보낸 것임을 알 수 있지 않으냐"고 덧붙였다.

한편 안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민주당 오산시위원회 운영위원회는 지난 18일 공정률 80%를 넘어 내달 개장을 앞둔 오산 버드파크 사업에 대해 "전면 재검토돼야 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그러자 같은 당 조재훈 도의원은 23일 "큰일 하라고 했더니 쬐끄만 오산에서 골목대장이 된 듯하다. 무소불위 안하무인 지멋대루"라고 안 의원을 비판했고, 한은경 시의원도 "시책사업 막바지에 반대를 위한 회의 절차는 비겁하고 치졸한 일"이라며 "권력과 권한은 그리 쓰면 안 됩니다. 반성할 분들 참 많네요"라고 꼬집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