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5(일)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최근 5년간 의사가 저지른 성범죄가 686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의사의 성범죄는 5년간 대체로 꾸준히 늘었고, 지난해에만 147건이 적발됐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강간이나 강제 추행이 5년간 613건 발생해 전체의 89.4%를 차지했다. 불법 촬영은 62건으로 집계됐다.

김원이 의원은 "현행 의료법상 의료인이 성범죄를 저질러도 의료행위와 연관되지 않는다면 의사 자격을 유지할 수 있는 데다, 범죄 이력 역시 공개되지 않는다"며 "국민의 상식 수준에 부합하도록 법 개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