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7(화)

코로나19 발생현황, 지역발생 23명-해외유입 15명…지역발생, 8월 11일 이후 첫 20명대

center
코로나19 발생현황.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최근 며칠 사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한결 누그러지면서 29일 코로나19 발생현황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0명 아래로 떨어졌다.

수도권의 집단발병이 본격화하기 전인 8월 11일(34명) 이후 49일 만이다.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 역시 20명대에 머무르며 수도권의 유행 확산이 시작되기 전인 8월 초 수준과 비슷한 상황이다.

그러나 기존의 집단감염 사례에서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또 곳곳에서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까지 잇따르는 상황에서 이날 오후부터 추석 연휴 귀성 및 여행 행렬이 시작됨에 따라 연휴 방역에는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 발생현황, 신규 확진자, 나흘 연속 두 자릿수…수도권 지역발생 17명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코로나19 발생현황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명 늘어 누적 2만3699명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발생현황을 보면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6일(61명) 이후 나흘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특히 50명 아래는 수도권 중심의 2차 유행 이후 처음이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는 최근 들어 한결 누그러지면서 확진자가 서서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들어서는 지난 3일부터 19일까지 17일 연속 100명대를 유지했으며 이후에는 82명→70명→61명→110명→125명→114명→61명→95명→50명→38명 등의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38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3명, 해외유입이 15명이다.

코로나19 발생현황을 보면 지역발생 확진자가 20명대를 기록한 것은 8월 11일(23명) 이후 처음으로, 이 또한 49일 만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40명)보다 17명 감소하며 이틀 연속 50명 아래를 유지했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지역발생 기준 50명 미만)에 해당하는 수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1명, 경기 6명 등 수도권에서 17명이 나왔다. 수도권 내 지역발생 확진자는 8월 11일(13명) 이후 처음으로 10명대를 나타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3명, 경북 2명, 충북 1명 등이다.

전날까지 나온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강남구 '대우디오빌플러스'(누적 52명), 관악구 '삼모스포렉스' 사우나(29명), 도봉구 '예마루데이케어센터'(누적 27명) 관련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경기 군포·안양의 가족 모임(7명), 경북 포항시의 어르신모임방(11명) 관련 사례와 같이 소규모 모임이 감염 전파의 고리가 되는 경우도 잇따랐다.

▶코로나19 발생현황, 해외유입 10명대 유지…6개 시도서 신규 확진자 발생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는 15명으로, 전날(10명)보다 많았으나 10명대를 유지했다.

코로나19 발생현황을 보면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9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6명은 경기(4명), 충남(2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과 필리핀 각 3명, 폴란드·카타르 각 2명, 이라크·요르단·네팔·인도·멕시코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은 3명, 외국인은 12명이다.

코로나19 발생현황에 따른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1명, 경기 10명 등 수도권이 21명으로 신규 확진자의 다수를 차지했다.

전국적으로는 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최근 매일 10여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과 비교하면 발생 지역도 크게 줄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407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2%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5명 줄어 총 115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78명이 늘어 누적 2만1470명이다.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141명 줄어 총 1822명이 됐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총 231만344건이다. 이 가운데 226만9289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2만56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이뤄진 검사 건수는 1만1741건으로, 휴일이었던 직전일(4786건)보다 6955건 많았다. 1주일 전 화요일(1만3523건)보다는 다소 적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