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7(화)
center
(사진 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추석 연휴 하루 전인 29일 저녁 전국 고속도로에서는 정체 구간이 확대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천안∼남이분기점, 도동분기점∼동대구분기점 등 모두 75㎞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달리고 있다.

서울 방향은 달래내∼반포, 기흥동탄∼수원, 입장휴게소∼남사 등 총 37㎞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 광천 부근 등 12㎞ 구간에서, 서울 방향은 서평택분기점∼화성휴게소, 비봉∼용담터널, 일직분기점∼금천 등 29㎞ 구간에서 서행 중이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호법분기점∼남이천IC, 오창휴게소∼남이분기점 등 총 44㎞ 구간에서,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 방향은 여주분기점∼감곡, 문경2터널∼진남터널, 점촌함창∼북상주 등 모두 35㎞ 구간에서 정체 중이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일산 방향은 판교분기점∼청계터널, 안양터널∼수리터널, 도리분기점∼송내, 통일로∼노고산2터널 등 총 37㎞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구리 방향은 송파∼토평, 일산∼송내 등 37㎞ 구간에서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479만대로 그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0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귀성길 정체는 이날 오후 6∼7시 절정에 달한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측했다.

오후 8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6시간, 광주 5시간, 울산 5시간 50분, 대구 5시간 10분, 대전 3시간 20분, 강릉 2시간 50분으로 예상된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