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7(화)
center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사진 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29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2명 늘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이로써 서울 확진자 누계는 5264명이 됐다.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로 '관악구 식당' 관련 2명이 분류됐다.

나머지 신규 확진자를 감염경로별로 보면 도봉구 예마루데이케어센터 3명, 강남구 대우디오빌플러스 1명, 과거 집단감염이나 산발 사례 등 기타 8명 등이다.

감염경로가 불분명해 조사 중인 사례는 8명이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