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7(화)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한국 수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 반등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월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480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수출이 증가세를 보인 것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이며, 9월 수출 증가율 7.7%는 2018년 10월 이후 2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우리나라 수출은 2월 3.6% 증가에서 코로나19의 여파가 미치면서 3월 1.7% 감소로 돌아섰다. 이후 4월(-25.6%), 5월(-23.8%), 6월(-10.9%), 7월(-7.1%), 8월(-10.1%)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오다 7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아울러 '총수출 400억달러+일평균 수출액 20억달러'를 동시에 달성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지난달의 총수출 480억5000만 달러와 일평균 수출액 20억9000만 달러는 모두 올해 들어 최고치다. 산업부는 "15대 수출 품목 가운데 10개 품목이 플러스를 기록하고 23개월 만에 4대 수출 시장이 모두 증가세를 보이면서 9월 수출이 반등했다"고 설명했다.

우리 수출의 1∼3위 품목인 반도체(11.8%), 일반기계(0.8%), 자동차(23.2%)는 수출이 23개월 만에 일제히 증가세를 기록했다. 가전(30.2%)과 이차전지(21.1%)는 반도체와 더불어 올해 최고 실적을 냈다. 지역별로는 최대 수출 시장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8.2% 늘었으며 미국(23.2%), 유럽연합(EU·15.4%), 아세안(4.3%) 등 4대 시장이 모두 성장세를 나타냈다.

9월 수입은 1.1% 늘어난 391억7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수지는 88억8000만 달러로 5개월 연속 흑자를 나타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