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7(화)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新)중국 건국 71주년을 맞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축전을 보냈다.

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나는 (시진핑) 총서기 동지와 함께 새로운 역사적 시기에 들어선 불패의 조중(북중)친선을 끊임없이 공고·발전시키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로써 쟁취한 사회주의를 수호하고 빛내는 공동 위업을 실현하기 위한 길에서 나와 우리 당과 인민은 변함없이 총서기 동지와 중국공산당 그리고 중국 인민과 함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새 중국의 탄생 이후 지난 71년간 중국 인민은 중국 공산당의 현명한 영도 밑에 사회주의 건설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두었다"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그러면서 "준엄한 대내외 도전들을 이겨내면서 초보적으로 부유한 사회를 전면적으로 건설하고 빈궁을 완전히 청산하기 위한 투쟁에서 결정적 전진을 이룩했으며 나라의 주권과 영토 완정을 믿음직하게 수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북한은 올해 미중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홍콩 국가보안법이나 신장(新疆) 문제 등과 관련해 줄곧 중국의 입장을 대변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