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3(금)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고속도로에 설치된 졸음쉼터 70곳이 정부 기준에 부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정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고속도로에 설치된 총 229개의 졸음쉼터 중 국토교통부가 마련한 ‘졸음쉼터의 설치 및 관리 지침’에 부합하지 않은 곳이 70곳이었다.

졸음쉼터의 설치 및 관리지침에 따르면 화장실, 여성화장실 비상벨, 방범용 CCTV 등은 졸음쉼터의 규모와 상관없이 반드시 설치해야 하는 기본시설에 해당한다. 하지만 도로공사 졸음쉼터 전수조사 결과 전체 229곳의 졸음쉼터 중 화장실이 설치되지 않은 곳은 23곳, 비상벨이 없는 곳은 31곳, CCTV가 설치되지 않은 곳은 16곳으로 확인됐다.

도로공사는 올해 총 6개의 졸음쉼터를 신설했으나 화장실은 전혀 설치하지 않았다. 도공은 향후 쉼터 이전과 개량 등이 예정돼 있어 화장실을 설치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졸음쉼터는 '졸음운전에 따른 사고의 예방'과 '생리적 욕구 해소'를 위한 시설이라는 점에서 공사의 해명은 충분치 않다고 정 의원은 지적했다.

정정순 의원은 "졸음운전 사고 예방을 위해 졸음쉼터를 촘촘히 설치하되 규정을 충족하는 안전하고 편리한 쉼터를 설치해야 한다"며 "졸음쉼터 신설과 함께 설치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기존 시설을 보완하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