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3(금)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여야는 1일 추석과 제72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철저한 방역과 굳건한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논평을 냈다.

우선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에서 "추석 연휴에 귀성객이 30% 가까이 줄어들 것이라는 예측이 있다"며 "우리는 이러한 비일상에 익숙해져서도, 무감각해져서도 안 된다. 정치가 그릇된 믿음을 부추기며 방역체계를 흔들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허영 대변인은 "정치공학적 셈법만으로 국가안보의 중대사를 정쟁의 도구로 삼을 때는 더더욱 아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광복절과 개천절 같은 나라의 경사로운 날을 위기의 날로 뒤바꾸려 하는 세력들을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며 "국가안보를 교란하는 그 어떤 시도에도 굴하지 않고 단호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의힘은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을 언급하며 "적과 싸워야 할 군이 싸우지 않고 정치의 포로가 됐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우리 국민을 총살한 북한의 도발 앞에 군은 무기력했다"며 "군이 군답지 않은데 국민들은 이제 누구를 믿고 의지해야 하냐"고 되물었다.

김 대변인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논란도 언급하며 "북한 대변인, 법무부 장관 비서를 자임하는 정치군인에 존재가치를 묻는다"고 말했다. 그는 "추석이지만 국민들은 우리의 생명과 안전을 정부가 지켜주지 못할 것이라는 불안감을 느낀다"며 "오늘이 더 나은 미래의 출발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