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3(금)
center
사진 출처 = 한국도로공사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추석 당일인 1일 오후 귀성 또는 귀경하는 차량으로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시작됐다. 앞으로 몇 시간 동안 차량이 더욱 몰리면서 저녁까지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양방향으로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잠원∼반포, 죽전 부근∼수원, 동탄분기점부근∼남사부근, 천안분기점부근∼옥산분기점 등 총 42㎞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서울 방향은 양산분기점부근∼양산, 북천안부근∼안성부근, 기흥∼수원 등 총 35㎞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 중이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부근∼서해대교, 비봉∼비봉부근 등 총 15㎞ 구간에서, 서울 방향은 당진 부근∼서해대교, 발안∼화성부근 등 총 31㎞ 구간에서 정체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일산방향은 평촌∼수리터널, 서울분기점∼자유로, 고양∼노고산2터널 등 총 48㎞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구리방향은 송파부근∼광암터널부근, 계양∼송내, 도리분기점부근∼조남분기점 등 총 29㎞ 구간에서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

도로공사는 귀성 방향 정체가 오후 1시∼2시에 가장 심했다가 오후 9시∼10시께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귀경 방향은 오후 3시∼4시에 최대 정체를 보이다가 내일 오전 2시∼3시께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오후 1시에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전국 주요 도시까지 소요 시간은 부산 7시간, 광주 5시간 50분, 울산 6시간 30분, 대구 6기간, 대전 3시간 40분, 강릉 4시간 30분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전국적으로 581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7만대가 빠져나가고,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5만대가 이동한다는 추산이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