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5(일)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터넷쇼핑과 홈쇼핑, 배달 등 무점포 소매의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중소기업연구원의 '중소기업 동향 2020년 9월호'에 따르면 지난 7월 무점포 소매 판매액은 8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2.8% 늘었다. 이로써 올해 2월부터 6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인터넷쇼핑과 배달 판매 등이 그동안 꾸준히 성장세를 보여온 데다가 2월부터 본격화되기 시작한 코로나19 사태 이후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7월 전체 소매 판매액이 33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0.8% 증가하는 데 그친 것과 비교해 봐도 무점포 소매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무점포 소매와 달리 백화점과 면세점 등의 판매액은 계속 줄고 있다. 백화점의 7월 판매액은 2조1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4.1% 줄었고 면세점은 1조3000억원으로 37.9% 감소했다. 이로써 백화점과 면세점의 판매액 증가율은 모두 2월부터 6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보였다.

대형마트는 7월 판매액이 2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7% 늘었고, 슈퍼마켓 및 잡화점은 3조8000억원으로 0.9% 증가했다. 편의점은 2조4000억원으로 4.6% 늘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