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2(목)
center
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을 통해 분양되는 단지가 부동산 시장에서 고공행진 중이다.

16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2015년 1월~2020년 9월까지 최근 5년간 전국에서 분양된 정비사업단지는 총 372개로, 이 중 316개의 단지가 1순위 마감을 기록하며 85%의 마감률을 기록했다.

편리한 교통환경부터 학군, 생활 편의시설까지 모두 갖춰져 완성된 인프라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대형건설사의 참여가 많아 브랜드를 선호하는 수요자들에게 인기가 높으며 가격 상승 요인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반면 신도시나 대규모 택지지구에 지어지는 단지의 경우, 교통 및 생활 인프라를 새로 구축하기에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뿐만 아니라 입주 후 겪는 불편함이 예상돼 초기 입주를 꺼리는 일이 종종 있다.

이런 연유로 신도시보단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단지가 실수요자들에게 더욱 각광을 받는다.

마감률도 상승 중이다. 연도별로 보면 2015년 78.3%(37개 중 29개 마감)의 마감률을 보였고 ▲2016년 79.3%(63개 중 50개 마감) ▲2017년 83.0%(53개 중 44개 마감) ▲2018년 86.8%(76개 중 66개 마감) ▲2019년 87.7%(98개 중 86개 마감)를 기록했다.

올해는 1~9월까지 총 45개의 재개발·재건축 단지가 분양됐으며 이 중 41개가 1순위 마감을 기록하는 등 91.1%에 이른다.

꾸준한 수요로 인해 매년 상승률을 보이며 높은 희소성을 자랑하는 재개발·재건축 단지는 분양권에 높은 웃돈도 형성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교동에서 분양된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의 경우 전용면적 84.91㎡의 분양가가 5억9500만원이었지만 올해 8월 8억6807만원에 거래됐다.

또 지난 2018년 12월 경기도 부천시 송내동에서 공급된 ‘래미안 어반비스타’의 전용면적 84.92㎡는 분양가가 5억3800만원이었다. 그러나 올해 8월 7억2800만원에 분양권이 거래되며 1억9000만원 올랐다.

이처럼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단지는 주거 편의성과 그에 따른 프리미엄 등으로 수요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가운데 연내에도 분양이 속속 예정돼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롯데건설은 이달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능곡2구역 재건축 단지인 ‘대곡역 롯데캐슬 엘클라씨’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29층, 12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834가구 중 254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HDC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도 이달 경상북도 구미시 원평1구역 재개발 단지인 '구미 아이파크 더샵'을 공급할 예정이다. 지상 최고 42층, 12개 동, 전용면적 39~101㎡, 총 1610가구 중 1314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center
리얼투데이.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