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2(목)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코나 전기차가 또 다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17일 오전 3시 40분께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코나 전기차(EV)에서 불이 났다.

이번 차량 화재로 25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를 목격한 한 신고자는 "'펑' 소리와 함께 차 뒷부분에서 연기와 불꽃이 보였다"고 밝혔다.

불이 난 차는 2018년식이며 소유주는 전날 오후 10시께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차를 세운 뒤 충전기 케이블을 연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전기차 충전기에서 차 배터리를 충전하던 중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 소유주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앞서 코나 전기차는 2018년 출시된 이후 국내 9건, 해외 4건 등 총 13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지난달 26일 제주도와 지난 4일 대구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전기차에서 불이 났다.

잇단 화재에 현대차는 지난 16일부터 코나 전기차 2만5000여대를 대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진행 중이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