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2(목)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야권 인사 로비를 폭로한 '옥중서신'에 국민의힘은 17일 "의도가 석연치 않다"며 특검 도입을 거듭 주장하고 고 나섰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 정무수석 로비를 폭로한 김 전 회장이 돌연 '윤석열 사단', '검찰 개혁'을 운운했다"며 "난데없이 야당을 끌고 들어가는 까닭이 무엇인지 혼란스럽다"고 이깉이 밝혔다.

윤 대변인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옥중서신에 거론된 검사들을 상대로 감찰을 지시한 것에 대해, "내 편 의혹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더니 옥중서신 한 통에 뭔가 나왔다는 듯 공격 태세가 사납다. 여권 인사들이 의혹에 줄줄이 엮일 때는 왜 가만히 계셨는가"라고 비난했다.

윤 대변인은 "내용의 진실 여부는 차치하더라도 옥중서신이 공개된 만큼 이제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다"며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것이 가장 현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경태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권력형 비리인지 아닌지를 가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특검을 해야 한다"며 "여당이든 야당이든 특검을 거부하는 정당은 국민의 손으로 심판하고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서신 공개가 '검언(檢言)유착' 사건의 얼개와 비슷한 '검범(檢犯)유착'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어디서 많이 본 그림"이라며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에이 기자가 짜고 이철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유시민을 잡을 단서를 달라고 공작했다는 '검언유착'과 닮았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그러면서 검찰이 범죄자와 결탁하는 '검범유착' 프레임이 그려진다고 지적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