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2(목)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 중에 있는 검찰이 정관계 로비 의혹의 물증 확보를 위한 압수물 분석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수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전날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인본부와 대신증권에서 확보한 옵티머스 관련 자료들을 정리·분석중에 있다.

검찰은 전파진흥원이 제대로 된 검증 절차 없이 1060여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배경에 옵티머스 측의 로비가 개입했을 것으로 보고 관련 증거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전 옵티머스 대체투자 대표 정영제씨가 당시 전파진흥원 기금운용본부장 최모 씨에게 뒷돈을 줬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본부장은 현재 경인본부장으로 근무 중이다.

검찰은 정씨와 최 전 본부장이 2017년 여름 부부동반으로 일본 여행을 함께 다녀왔고, 최 전 본부장 딸이 정씨가 대표로 있던 골든코어라는 회사에서 일한 사실도 확인했다.

최 전 본부장은 그러나 정씨와의 불법적인 거래는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대신증권이 증권사 가운데 최초로 옵티머스펀드를 판매하게 된 경위도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대신증권 본사에서 펀드 판매 결정에 관한 내부 자료 등을 확보해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검찰은 옵티머스 측의 로비스트로 알려진 신모 전 연예기획사 대표가 사무실을 차렸던 강남N타워의 출입자 기록부, 폐쇄회로(CC) TV 자료 등도 살펴보고 있다.

이 건물은 옵티머스펀드 자금이 흘러간 것으로 알려진 옵티머스 관계사 트러스트올, 씨피엔에스, 이피플러스의 법인 주소지가 있던 곳이기도 하다.

검찰은 이 사무실에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한 전 검찰 출신 수사관 등이 드나들었다는 관련자들 진술을 확보하고 객관적 증거를 찾는 중이다.

아울러 검찰은 옵티머스 핵심 관계자로부터 청와대에 근무하는 현직 행정관에게도 김 대표 측이 용돈 차원의 금품을 건넸다는 진술을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옵티머스 로비 의혹에 등장하는 청와대 전·현직 인사는 윤 변호사의 부인인 이진아 전 행정관을 포함해 3명으로 늘었다.

하지만 해당 행정관은 돈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현직 행정관의 연루 의혹에 관해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언급할 내용이 없다"고 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