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5(일)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라임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서신'을 둘러싸고 온라인 상에서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7일 페이스북에서 "사기범죄 피의자까지 '조국 프레임'에 편승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개나 소나 '나도 조국'이라고 나설 것이다. 구치소가 온통 '나도 조국'으로 가득찰 것"이라고 비판성 글을 썼다.

진중권 전 교수는 "조국 사태의 문제가 여기에 있다. 조국 프레임이 현실에서 벌써 이런 용도로 사용되기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조국 전 법무장관을 언론보도의 피해자로 규정하고 검찰개혁론을 부각한 옥중서신 내용을 비꼰 것이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어 청와대를 겨냥해서도 쓴 소리를 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조국 전 민정수석과 한병도 전병헌 전 정무수석,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 등 각종 사건으로 기소된 청와대 출신 인사들을 거론하며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패한 곳이 청와대"라고 썼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박진영 상근부대변인은 곧장 진중권 전 교수를 겨냥해 저격에 나섰다.

박 부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부패라고 하면 경제적 이익을 위한 권한 남용을 뜻하는데, 분간없이 막 쓴다"면서 "그런 식이면 진중권이 변희재한테 깝죽대다가 명예훼손죄로 300만원 벌금 받은 것도 부패로 볼 수 있다"고 썼다.

그러자 진중권 전 교수는 다시 글을 올려 맞받아쳤다.

진중권 전 교수는 JYP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과 이름이 같은 것에 빗대 "깜놀. 'JYP가 왜 나를…?' 하고 봤더니, 얼굴이 다르다. 자연인 박진영에게는 관심 없고, 대변인으로 논평을 내라. 그럼 놀아줄게"라고 비꼬았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