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5(일)
center
인천지방경찰청.
[글로벌경제신문(인천) 김웅렬 기자]
인천 경찰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도 음주운전 단속에 대한 암행순찰을 강화한 결과 적발 건수가 크게 늘고 사고는 훨씬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이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한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인천에서 적발된 건수는 613건으로 직전 한 달간 512건보다 101건(19.7%)이나 늘었다.

이에 반해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같은 기간 69건으로 직전 한 달 84건보다 15건(17.9%)이 줄었다.

단속을 강화한 이후 한 달간 적발된 음주운전 613건 중 186건(30.3%)은 시민이 의심 차량을 112에 신고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9일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이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단속을 강화했다.

금∼일요일 야간시간대에 단속 장소를 수시로 바꾸는 '점프식 음주단속'을 했고, 암행순찰차를 투입해 주요 도로에서 집중 단속도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을왕리 음주 사고의 동승자가 위험운전치사 혐의의 공범으로 기소된 것처럼 음주 운전자뿐 아니라 동승자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라며 "상습 음주 운전자의 경우 차량을 압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김웅렬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wkoong114@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