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9(목)
center
사진=일본야후홈페이지
일본 금융청이 간주업체에 대해 업무개선명령을 내렸다.

2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같은 날 금융청은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모두의 비트코인’에 대해 개정자금결제법에 근거한 업무개선명령을 내렸다고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등록 신청 중인 ‘간주업체’로 자금세탁 대책과 장부 서류 관리 등에 미비함이 있었던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

이번 조치를 포함해 지금까지 간주업체 총 16곳 중 10곳이 행정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