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홍수 암호화폐 쓰촨 채굴장 침수…”비트코인 해시율 감소 뒤 회복”
中 홍수 암호화폐 쓰촨 채굴장 침수…”비트코인 해시율 감소 뒤 회복”
  • 승인 2018-07-02 14:14: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nter
쓰촨홍수사태로이지역에밀집한암호화폐채굴장이침수피해를입었다.[사진출처=금색재경(金色財經)화면캡처]
최근 연이은 폭우로 몐양(綿陽), 광위안(廣元), 청두(成都) 등 중국 쓰촨(四川) 일대가 홍수 피해를 입은 가운데, 이 지역에 운집한 암호화폐 채굴장이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우려를 낳고 있다.

복잡한 수학 연산을 푸는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암호화폐 채굴은 전문 채굴기와 높은 계산력을 요하는 작업이다.

중국 암호화폐 전문 매체 금색재경(金色財經)의 6월 3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암호화폐 채굴기의 70%가 중국에 밀집돼 있다. 그 중에서도 쓰촨은 값싼 전기료와 기후조건에 따른 이점으로 중국 채굴기 전체의 70%가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색재경은 “현재 쓰촨 채굴장의 정확한 피해 상황은 알 수 없으나, 수해 면적을 봤을 때 적어도 수 만 대의 채굴기가 침수된 것으로 보인다”며 “사진 속 채굴기들은 거의 회복이 불가능한 상태”라고 분석했다.

금색재경은 6월 24일부터 27일까지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총 계산력이 크게 떨어진 점을 언급하며 그 시기가 쓰촨 홍수 피해와 맞물린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또 다른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는 “27일부터 28일 사이 비트코인 네트워크 해시율(총 계산력)이 오히려 올랐다”며, “이는 홍수로 인한 타격이 네트워크 전체에 영향을 미칠 만큼 결정적이지 않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center
6월27일최근20일중최저치를기록한비트코인해시율이다시회복세를보이고있다.[사진출처=블록체인닷컴(Blockcha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