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재계, 한미FTA 강력 지지 표명

2016-11-11 15:00:20
[글로벌경제] 한국과 미국 재계가 한미FTA에 대한 강한 지지를 표명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와 미국상공회의소는 10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제28차 한미재계회의' 총회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두 나라는 양국 간 경제와 정치, 문화 협력 강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를 마친 후 양측 위원들은 공동성명서를 내고 "안보협력 지속 및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공헌할 것임에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FTA가 양국 교역투자 확대 및 신사업 기회 창출의 기반임에 다시 한 번 강한 지지를 표명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미FTA의 잠재력 실현, 양국 간 상품 및 서비스, 투자 부문의 상호 호혜적 결과를 위해 양국 재계 간 및 양국 정부와의 공동노력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또 한미 양국의 고령화 현상이 생산성과 민간소비에 미치는 부정적 효과에 대해 논의하고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온라인뉴스팀 info@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