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라오스 침수지역 도로 8km 복구 완료…사고수습 본격화
SK건설, 라오스 침수지역 도로 8km 복구 완료…사고수습 본격화
  • 승인 2018-08-03 11:21: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nter
도로복구전
center
도로복구후
SK건설의 라오스 댐 사고 복구 수습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SK건설은 라오스 댐 사고로 침수 피해를 입은 아타프주(州) 지역에서 건설 전문인력이 포함된 임직원 구호지원단과 장비를 투입해 인프라 긴급 피해 복구 작업에 총력을 기울여 8km의 도로에 대한 복구를 마쳤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도로 복구는 구호물품을 전달할 트럭과 마을 복구작업을 위한 장비들이 안전하게 침수 피해마을까지 진입하기 위해서는 도로 복구가 우선돼야 한다는 주정부의 판단에 따른 것이다.

SK건설의 도로 복구작업 구간은 아타프주(州) 아타프 지역의 8km 구간이며, 복구 작업은 침수로 인해 물기를 머금은 도로의 물기를 제거하고 장비를 이용해 다짐 작업을 하면서 도로를 평탄하게 만드는 과정을 통해 이루어졌다.

SK건설은 도로 복구 외에도 침수 지역에서 보수가 필요한 목교에 대한 보수 작업도 함께 진행했다. 목교의 일부 구간이 파손되거나 비틀린 목재가 많아 차량의 안전한 이동에 방해가 되기 때문이다.

이밖에 SK건설 구호지원단은 사남사이 지역을 중심으로 의약품, 식료품, 의류 등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전기?조명시설 및 정화조 설치, 방역?의료 활동 지원 등을 계속 펼치고 있다.

또한 안전관리?전기설비 등 전문인력이 주축이 되어 수해마을 가옥 안전진단과 전기 등 각종 생활 설비를 점검 및 보수하는 작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앞서 SK건설은 사고 발생 직후 서울 본사와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 라오스 현장에 즉각 비상대책사무소를 설치하고, 안재현 사장 등 경영진을 급파해 라오스 정부 및 주정부의 구조 및 구호활동에 적극 협력하고 있다.

한편 SK건설 구호지원단은 지난 7월 29일 라오스 아타프주(州) 정부 요청을 받아 사남사이 지역에서 이재민 임시숙소 건설 공사에 들어갔다. 주정부가 제공한 축구장 크기의 10,000㎡ 부지에 150여 가구의 대규모 숙소를 짓는 공사다. 완공되면 그 동안 학교 3곳에 나뉘어 생활해 온 이재민들은 욕실 등 기초 편의시설을 갖춘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게 된다.

SK건설 관계자는 “이재민들의 삶의 터전을 찾아주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하루 빨리 피해지역이 복구되고, 주민들의 삶이 일상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center
목교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