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리콜대상 차량 10만대 안전진단 완료..."올해 리콜 작업 마무리"
BMW, 리콜대상 차량 10만대 안전진단 완료..."올해 리콜 작업 마무리"
  • 승인 2018-08-20 13:24: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nter
BMW코리아(대표김효준)는지난19일0시기준으로리콜대상차량약10만6,000대중약10만대가안전진단을완료했고,약4,300대가예약대기중으로총10만4,300대가안정권에있다고밝혔다./사진출처=BMW코리아
BMW 코리아(대표 김효준)는 지난 19일 0시 기준으로 리콜대상 차량 약 10만6,000대 중 약10만대가 안전진단을 완료했고, 약 4,300대가 예약 대기 중으로 총 10만4,300대가 안정권에 있다고 밝혔다.

아직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1,700여명의 고객에게 조속히 진단을 받을 것을 부탁하는 안내 문자와 유선 연락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BMW 코리아는 지난 3주동안의 98%에 달하는 긴급 안전 진단 작업 과정을 토대로 20일부터 본격적인 리콜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며 리콜 작업은 현재 확보된 부품 현황을 고려, 안전진단에서 이상이 있다고 판명된 차량에 우선적으로 시행된다.

엔진에 따라 부품이 상이하고 수급 일정이 달라 부품 수급 일정 확인전 서비스센터를 통해 진행된 예약 중 9월경 국내에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는 차량의 일부 고객에게는 10월 가장 빠른 날짜로 리콜 예약 연기를 안내하고 있다.

또한 각 서비스 센터별 진행하던 예약을 전담 고객센터로 통합 운영하고 현장에서는 리콜 작업과 고객 케어를 진행한다.

개별 서비스센터에서는 리콜 예약을 받지 않으며 전담 고객센터에서 일원화된 예약 시스템을 통해 가장 빠른 시기 및 가까운 지점에 예약이 가능하다. 유선이 아닌 예약은 BMW Plus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계속 가능하다.

BMW 코리아 관계자는 "올해 안으로 리콜 작업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전사가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고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