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2O 생활서비스 본격 확대... 무한 진화 중

2016-12-16 09:29:14
[글로벌경제] 생활형 온라인·오프라인연계(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를 경쟁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위메프는 지역딜을 담당하는 지역사업부 명칭을 최근 'O2O사업부'로 바꿧고 티몬은 지난 7월 사내벤처 조직인 로컬 신규사업실을 통해 네일숍과 소비자를 연결하는 뷰티O2O 서비스 '젤라또'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CU(씨유)뿐 아니라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롯데 그룹의 옴니채널의 중심에서 '스마트픽'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도 국내 최대 온라인쇼핑몰 G마켓과 옥션, G9를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와 손잡고 무인 안심 택배함 '스마일박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K플래닛(사장 서진우) 11번가가 국내 최초로 야심차게 선보인 생활형 O2O 서비스 포털 ‘생활 플러스(+)’를 오픈마켓 형태로 확대 운영한다.

지난 3월 오픈한 11번가의 ‘생활 플러스’는 바쁜 현대인의 일상 속에서 꼭 필요하지만 번거롭게 느껴지는 집안일, 맞춤서비스, 차량관리 등의 불편함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생활형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들을 모아 제공하고 있다.

center
SK플래닛은 ‘생활 플러스’를 통해 기존 각 서비스 영역 별 1개 업체와 제휴해 제공해 오던 것에서 나아가, 모든 사업자가 입점할 수 있는 오픈마켓 형태로 확대했다.

상품검색 DB연동으로 11번가에서 모바일 검색이 가능하고, 기존 대비 특가, 쿠폰, 리뷰 포인트 등 다양한 프로모션이 제공되며 결제수단도 간편결제 시럽페이(Syrup Pay) 뿐만 아니라 신용카드 결제방식을 추가해 확대 제공하는 등 더욱 편리한 O2O 서비스 플랫폼을 완성했다.

새로워진 ‘생활 플러스’는 ▲홈서비스(세탁, 청소, 항균, 인테리어 등), ▲차량관리(세차, 타이어/부품교체, 수리, 중고차 등), ▲음식 /배달(배달주문, 테이크아웃, 즉석조리 등), ▲맟춤패션/웨딩(셔츠, 수제화, 명품수선, 웨딩 등), ▲취미/정기구독(학습, 꽃, 정기배송 등), ▲렌탈/대여(가전, 유아서적, 모임공간 등)와 같이 6개 카테고리의 37개 분야 서비스를 제공한다.

각 서비스별로 다양한 O2O 사업자들이 입점해 있어 소비자 입장에서는 서비스 선택의 폭이 훨씬 넓어졌다.

이용방법은 기존과 동일하며 모바일을 통해 원하는 서비스를 선택한 뒤 자신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선택해 주문할 수 있다.

각 입점 O2O 사업자와 연동으로 예약 스케줄 등을 조회해 11번가에서 서비스 신청 가능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모바일 신청 후 전화상담 등을 통해 재 확인하는 번거로움을 없앴다.

여기에 기존 서울 및 인근지역으로 이용가능지역이 일부 제한됐던 것에서 벗어나 전국단위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O2O 사업자들을 확보하면서 더 많은 고객들이 11번가를 통해 편리한 생활형 O2O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T멤버십 11% 할인과 OK캐쉬백 2% 적립 등의 기존 혜택은 그대로 유지되며 제공되는 서비스 상품의 수는 약 1400여 개(기존 80여개)로 이전 대비 14배 이상 증가했다.

11번가는 지난 한해 동안 ‘생활플러스’에 배달음식 주문과 방문청소, 세탁, 세차 등 가사대행 서비스 및 맞춤셔츠, 구두, 인테리어 등 출장 서비스에 이어 전문가가 엄선한 높은 품질의 상품을 정기적으로 받아볼 수 있는 ‘특별한 정기배송’ 서비스와 국내 최대규모의 종합 렌탈(rental)샵을 추가하고 선 주문 테이크아웃 기능을 더하며 상품의 다양성을 대폭 강화해 왔다.

SK플래닛 홍성민 생활플러스본부장은 "11번가에서는 유형의 상품뿐만 아니라 고객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상품으로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모바일을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나 편리한 쇼핑환경을 제공해 일상 생활에 유용한 생활형 O2O 서비스와 연계할 수 있는 새로운 커머스 환경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식 기자 info@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