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주재 러시아 대사 저격범 "신은 위대하다"…알고보니 22살 청년?

2016-12-21 04:01:37
center
터키주재러시아대사
터키 주재 러시아 대사가 경찰에게 총격을 당해 목숨을 잃었다.

19일(현지 시간) 열린 터키 앙카라의 한 미술관 행사에 참석한 안드레이 카를로프 터키 주재 러시아 대사는 터키인 경찰에게 총을 맞고 쓰러졌다.

저격범은 총격 직후 "신은 위대하다"며 "시리아를 잊지 마라"라고 강성 발언을 내뱉었다.

범임은 터키 경찰관인 22세 청년 메블뤼트 메르트 알튼타시로 러시아의 시리아 사태 개입에 대한 보복으로 대사를 저격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장에서 즉살됐다.

카를로프 대사는 피격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러시아는 카를로프 터키 주재 대사 피살 사건 조사를 위해 자국 조사팀을 터키로 파견했다.

[비트허브 최하선 객원기자 / 사진 = MBN 방송 캡처]





최하선 기자 info@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