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으로 떼돈...' 유사수신업체 기승

2017-02-06 14:57:35
[글로벌경제]

center
지난해 접수된 유사수신 신고건수가 2015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은 비상장 주식투자, FX마진거래, 가상화폐 등을 사칭하면서 정상적인 사업체인 것처럼 교묘한 방법으로 유인하는 수법을 주의해야한다고 당부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금감원 불법사금융피해센터에 접수된 유사수신 신고건수가 514건으로 2015년 253건 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지역별로 2015년 이후의 유사수신 혐의업체는 서울(160개), 경기(19개), 인천(7개) 등 주로 수도권(186개, 전국의 71.3%)에 위치했다. 서울지역에서도 테헤란로 주변의 강남(78개), 서초(10개) 등 강남권(88개, 서울시의 55.0%)에 상당수 업체가 위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기수법으로는 최근 정부의 핀테크 육성정책 등을 빙자해 FX마진거래, 가상화폐, 금융업을 사칭하는 수법이 2015년 이후 106건으로 대폭 증가했다.

예를 들어 최근 비트코인 거래 활성화 등을 빌미로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개발된 가상화폐(Virtual Currency, Coin)라고 주장하며 코인의 수량이 한정돼 있어 희소성으로 인해 가격이 계속 상승해 엄청난 수익을 거둘 것이라고 투자자를 현혹하는 등의 수법이었다.

또 쇼핑몰, 상품권 판매, 커피사업, 해외여행, 특수작물 재배 등을 내세우는 경우도 많은 편이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정식으로 인가받은 금융회사는 원금과 고수익을 보장한다고 하면서 자금을 모집하거나 투자를 권유하지 않는다”며 “반드시 투자대상 회사가 제도권 금융회사인지 여부를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에서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온라인뉴스팀 info@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