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25(일)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김민지기자] 중국당국이 비트코인거래소 간부들의 여행을 금지시켰다.

20일(현지시각)비트코인닷컴에 따르면 "중국정부가 당국가상화폐 산업을 정리하는 동안 비트코인 거래소 간부들에게 여행금지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중국 언론 베이징뉴스(Bjnews)에 따르면 "당국은 가상화폐 플랫폼 간부들이 베이징을 떠나는 것을 허락하지 않기로 했다"며 "가상화폐 플랫폼 주주들, 단속 관계자, 일반임원 및 금융 임원들 또한 베이징에서 가상화폐 정리기간 동안 관련 작업에 철저히 협조해야한다"고 밝혔다.

비트코인닷컴은 "중국가상화폐 산업에 대한 규제는 작년이후로 비트코인 시장내 중국의 지배력을 상당히 감소시켰다"며 "2016년 중국이 가상화폐를 대략 90% 보유를 했던것에 비해 현재는 세계거래량의 대략 10% 이하를 차지한다"고 언급했다.

이 언론에 따르면 "가상화폐 분석가들은 10월 말로 예상되는 중국의 주요 비트코인 거래소 운영중단이 중국의 가상화폐 보유량을 상당히 저하 시킬것"이며 "내막을 잘아는 중국의 일부 사람들은 이번 단속으로 인해 당국 비트코인 경제에 먹구름을 드리울것"이라고 전망했다.

MGT 금융의 존 맥아피(John McAfee)는 중국언론 커머디티즈(COMMODITIES)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최근 조치는 가상화폐 제안자와 세계정부들 사이에 전쟁의 시작"이라고 묘사했다.

비트코인닷컴은 "이번금지가 중국 AI메시지앱 위챗(Wechat)을 통해 발생하는 OTC(over-the-counter)거래를 타겟으로 할 것으로 예상"되며 "많은 분석가들이 지난 7월에 소개된 중국의 가상화폐 단속정책이 중국경제의 고위험 투기를 줄이기 위해 제안"됐다고 전했다.

국제 경제 기업인 피터슨기업의 마틴초르젬파(Martin Chorzempa)는 "이번 중국의 가상화폐 단속은 당국 법제정자들이 금융시장의 위험성을 줄이려는 노력”이라고 전한 바 있다.

김민지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