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6년 연속 ‘칸 세계면세품박람회’ 참가

2017-10-09 11:27:57
center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조승현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대표 배동현)이 지난 1일부터 6일동안 프랑스 칸(Cannes)에서 열린 ‘2017 세계면세품박람회(2017 TFWA World Exhibition & Conference)’에 참가했다고 9일 알렸다.

이번 참가는 2012년부터 6년 연속으로 이어진 것으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이번 박람회를 통해 주요 브랜드와 제품을 글로벌 면세 시장에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세계면세품박람회는 세계면세협회(Tax Free World Association)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면세 박람회로, 프랑스 칸과 싱가포르에서 매년 두 차례 열린다. 올해 칸에서 열린 행사에는 500개가 넘는 업체가 전시 부스를 운영했으며, 전 세계에서 6,500명의 방문객이 몰렸다.

아모레퍼시픽그룹에서는 이번 박람회에 설화수, 헤라, 라네즈, 마몽드, 이니스프리, 에뛰드하우스 브랜드가 참가했다. 각 브랜드의 콘셉트와 제품을 더욱 잘 알리기 위해 운영한 부스에서는, 글로벌 면세 시장에서 5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상위 10개 유통사를 비롯한 다양한 업체와의 미팅이 진행됐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뷰티 기업으로서 아모레퍼시픽은 지속해서 글로벌 면세 시장의 혁신에 참여하고자 한다”며, “아모레퍼시픽은 앞으로도 글로벌 여행객들에게 다양한 브랜드 경험 확장을 통해 세상을 아름다움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조승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