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불공정거래 무관용 제재·명단공개 검토한다

2017-11-14 09:37:33
center
사진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금융당국이 코스닥시장 활성화를 위해 불관용행위 관련자에 대한 무관용 제재 및 대상자 명단 공개 검토에 나섰다.

금융발전심의회는 지난 13일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혁신성장을 위한 자본시장 활성화 방안과 사회적 금융 활성화 추진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정부는 비상장주식 거래플랫폼 구축 등 인프라 정비, 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고 연기금 등 공적자금의 적극적 역할을 통해 민간자금 유입을 유도할 필요성을 언급했다.

코스닥시장 활성화를 위해 불공정 거래행위 엄단 등 엄정한 시장질서 확립을 통해 시장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병행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모험자본 공급 확대를 위한 자본시장 규제 개선과 함께 다양한 IB 비즈니스 모델 도출 필요성도 제기됐다.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위해 민간 부문의 자발적 노력을 조직화할 수 있도록 별도의 공급채널, 세제지원 등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기부금 등이 사회적 경제에 대한 투자·지원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핀테크 활용, 기부형 크라우드펀딩 등을 고려하고 금융회사가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규제 정비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4차 산업혁명 및 핀테크 관련 업무를 총괄 지원할 수 있는 효과적 지원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으며, 금융당국은 연내 금융 분야 4차 산업혁명 활성화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