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신종 슈퍼노트 '세계 최초' 발견"

2017-12-06 11:27:00
center
사진=KEB하나은행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초정밀 슈퍼노트의 신종 버전이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발견됐다.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위폐로 의심되는 미 100달러화 지폐 1장을 정밀 분석한 결과 새로운 유형의 슈퍼노트임을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KEB하나은행 측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슈퍼노트는 2006년판을 모방한 것으로, 한·미 관계당국에 보고된 적이 없는 신종 제작수법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미 100달러화 슈퍼노트는 유통량이 많았던 지난 1996년과 2001년, 2003년도에 발행된 지폐에서만 발견돼왔다.

아직까지 국제형사경찰기구인 인터폴에도 2006년판 슈퍼노트가 보고된 바가 없어 실제로는 얼마나 유통됐는지 가늠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KEB하나은행 측은 "이미 알려진 기존 슈퍼노트와는 제작수법이 달라 국내외 금융권의 대처를 무력하게 만들 수 있다"면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슈퍼노트는 특수 잉크와 용지, 볼록(요판) 인쇄 등 진폐에 적용된 인쇄 방식을 그대로 적용해 만들어진다. 위폐 감별기로도 알아차리기 어려울 만큼 정교하게 구현되기 때문에 북한 등 일부 국가의 비호 아래 국가급 제조시설에서나 만들어지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신종 슈퍼노트를 발견한 KEB하나은행은 국내 금융권에서는 유일하게 국가기관급 최첨단 위변조영상분석 장비인 CSI와 전담 부서인 위변조대응센터를 갖추고 있다. 이번에도 영업점에서 위폐로 의심되는 지폐를 가져와 장비를 통해 정밀 분석한 뒤 국정원에 알려 신종 슈퍼노트인 것을 밝혀냈다는 설명이다.

이호중 위변조대응센터장은 "신종 슈퍼노트를 세계 최초로 발견한 만큼 국제 공조를 할 수 있도록 국정원 등 정보·수사당국에 관련 자료를 제공하고, 한국은행 및 유관기관에 전파해 범정부 차원의 대응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