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정부 가상통화 정책에 적극 협조할 것"

2018-01-09 13:28:39
center
빗썸 24시간 상담센터 / 사진 = 빗썸
[글로벌경제신문 이관형 기자]
빗썸은 정부의 가상통화(암호화폐, 가상화폐)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모범 사업장이 되겠다는 의지를 9일 밝혔다.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은 이날 건전하고 투명한 암호화폐 거래를 위해 기존부터 진행해 오던 거래 실명화 원칙, 미성년자 및 외국인 거래 제한, 내부 통제 강화 등에 대한 지속적인 이행과 개선 의지를 내비쳤다.

거래 실명화 원칙에 대해 빗썸은 “현재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소에 요구하고 있는 가상계좌와 입출금 은행의 일원화는 은행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는 대로 적극 도입하겠다”며 “실명확인 시스템은 빗썸이 처음 서비스를 운영할 때부터 시행해 오던 정책으로 앞으로도 엄격히 지켜질 것이다”고 전했다.

미성년자 및 외국인 거래 제한에 대해 빗썸은 "미성년자의 이용을 전면 금지하고 외국인에 대한 가상계좌 발행 불가 방침을 정한 지난 13일 '정부 가상통화 관련 부처 긴급회의' 결과와 같은 달 28일 '가상통화 관련 특별대책'을 준수할 것"이라며 "미성년자의 신규 가입을 일절 받지 않고 있으며, 기존 회원인 경우 로그인 즉시 '이름, 생년월일, 성별' 등을 확인하는 실명 인증을 요구해 성인 여부를 가려내고 있다. 외국인은 가상계좌 신규 발행이 불가능하며, 원화 등 법정통화로의 입출금도 허용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빗썸은 "사기나 시세 조작, 유사수신, 자금세탁 등 일체의 불법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규정에 의거해 엄격한 모니터링을 시행하고 있다"며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빗썸은 투명한 거래 문화 정착을 위해 내부 통제 강화 등 강도 높은 감시 규정도 지속적으로 적용해 나갈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이용자들의 관심이 높은 보안 문제에 대해서 빗썸은 업계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방침이다. 정부가 인증 의무대상으로 지정한 정보보호관리체계(ISMS)에 대해서도 5월내 인증획득을 목표로 보안 컨설팅 등 내부 준비 작업을 착실히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빗썸은 지난해 8월 ISMS 등 정보보호 관련 인증 심사원 자격을 보유한 보안 전문가 2명을 영입했다.

한편, 빗썸은 정부의 고용 확대 및 비정규직 해소 정책에도 적극 협조할 것으로 보인다. 빗썸은 올해 36개 부서에 걸쳐 신입 및 경력직 400명의 정규직 인력을 채용하는 동시에 고객센터에 근무하는 비정규직 230명을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선언에 동참할 것으로 전해진다.

빗썸 관계자는 "빗썸은 정부의 규제안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며, "투명하고 건전한 거래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모범 거래소의 정도(正道)를 걷겠다"고 덧붙였다.

이관형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