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 7만명 돌파

2018-01-11 23:56:30
[글로벌경제신문 김정아 기자]
법무부와 금융위에서 거래소 폐쇄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가상화폐 가격이 폭락하자 성난 투자자들이 청와대 홈페이지를 잇따라 방문하고 있다.

11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청와대 가상화폐 관련 청원 중에 가장 많은 동의를 얻은 것은 ‘<가상화폐규제반대> 정부는 국민에게 단 한 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 적 있습니까?’라는 제목의 청원이다.

center
청와대 홈페이지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11시28분 현재 7만575명의 동의를 얻으며 많은 투자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또 ‘국민을 상대로 내기를 제안하는 투기꾼 금융감독원장 최흥식의 해임을 촉구합니다’라는 청원에 2만6천601명이참여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올라온 가상화폐 관련 청원은 이날 오후 11시 28분 현재 총 2천830건에 이른다.

김정아 기자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