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정부, 암호화폐시장 규제 나선다...특별전담반 구성 예정

2018-01-12 14:53:45
center
출처 = www.dreamstime.com/editorial-image-meeting-national-security-defense-council-kiev-ukraine-mar-president-ukraine-petro-poroshenko-nsdc-image68871760
[글로벌경제신문 백승훈 기자]


우크라이나 정부가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장 규제에 나선다.

11일자(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inancial Times)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대통령 직속 자문기관 '국가안전보장회의' 의장이 암호화폐시장에 대한 규제방안 마련을 위해 정부차원의 특별전담반을 구성할 계획임을 밝혔다고 전했다.

국가안전보장회의측은 성명을 통해 암호화폐 투자를 통해 발생된 자본이득 및 이와 연계된 거래의 익명성 대한 통제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에서 암호화폐가 자칫 살상무기나 마약 등 불법 물품 구입과 테러지원 등에 이용되는 수단으로 전락할 가능성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이를 더 이상 방관할 수 없다는 실정으로 국가적 차원에서 강력한 안전장치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국가안전보장회의 의장의 발언은 암호화폐 거래소 '엑스모 파이낸스' 경영진중 한명인 암호화폐 전문가 파벨 러너(Pavel Lerner)가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무장 괴한에 의해 납치된 후 풀려난 사건이 발생한지 2주만에 나와 더욱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백승훈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