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한류 영향 받아 한국 화장품 수출 '청신호'

2018-01-12 15:30:59
center
출처 : KOTRA 홈페이지
[글로벌경제신문 강태희 기자]


한국의 캄보디아 화장품 수출액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12일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사장 김재홍)에 따르면 베트남, 태국등의 인근지를 통해 수입되는 화장품이나 소규모 보부상에 의해 유통되는 물량(공식 통계에 반영되지 않는 경우도 다대)까지 감안했을 때 캄보디아 시장 내 한국 화장품 수요는 꾸준히 증가할 전망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캄보디아에서 화장품(HS Code 3304)은 미용이나 메이크업용 제품류와 기초화장용 제품류(의약품은 제외하며, 서스크린과 선택 제품류를 포함한다), 매니큐어용 제품류와 페디큐어용 제품류를 통칭한다.

5년간 한국의 대캄보디아 화장품 수출액은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ITC 트레이드맵에 따르면 2016년에는 전년도에 비해 18%의 증가량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유로모니터(Euromonitor) 통계에 따르면 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 화장품 시장규모는 지난 2016년 73억 달러로 전년대비 8.8% 증가했다. KOTRA는 지난해를 기점으로 화장품 시장의 성장세는 더욱 가속화해 2020년까지 연평균 10% 이상, 107억 달러까지 성장하는 아세안 산업의 주력성장동력으로 내다봤다.

캄보디아는 아직 자체적인 화장품 생산이 불가해 색조화장품 및 스킨케어 제품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한다. 일부 로컬기업에서 화장품 원료만 수입해 자제 조합해 판매하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이 미허가 제품이다.

캄보디아는 5년 이상 평균 7%의 경제성장이 지속됨에 따라 중산층 및 신규 소비자군이 늘어나면서 미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고가의 수입품보다는 중저가 제품에 대한 수요가 크며 대형 글로벌 브랜드를 제외하고는 국가브랜드의 이미지가 수요에 큰 영향을 끼친다.

한국제품은 한류의 영향으로 수요가 크지만 정식 수입품의 경우 고가인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일부 시장에서는 제품에 한글로 오번역 된 상표를 붙여 파는 제품이 유통되는 경우도 발생한다. 한국제품이 캄보디아 내 소비자들 사이에 신뢰와 수요가 그만큼 크다는 것을 반증하는 사회적 현상으로 보여진다. KOTRA는 자사 제품의 브랜드명 및 특허보호를 위해 현지 정부로 자사제품 정식 등록 절차 준수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전했다.

한국 화장품의 인기는 최근 동남아 소비층 사이의 한류 드라마, K-Pop 아이돌 인기 등도 큰 영향을 받았다. 캄보디아 TV 기본방송 중 한국 글로벌 프랜차이즈 방송(Global TVN, KBS World, Mnet 등)이 각 케이블사당 3~4개 운영 중이며, 한국 드라마나 영화를 수입해 캄보디아어 더빙 후 방영하는 경우도 빈번하다.

최근 소비층의 증가에 따라 캄보디아 프놈펜 시내 대형유통점 신축으로 기존 소규모 직영 지점, 판매대, 보부상을 통한 판매구조에서 대형 백화점이나 유통점 내 판매까지 한국 화장품의 판매통로가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캄보디아에는 태국의 창고형 대형유통점인 Makro 프놈펜점이 공식 개점했으며, Parkson(팍슨), 제2의 Aeon Mall(이온몰) 등의 백화점이 뒤이어 올해 준공을 완료할 예정이다.

KOTRA는 중산 소비층이 확대될 전망에 따라 캄보디아 내 화장품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크지만, 아직 소비층 규모에 비해 소비수준 성장속도 간 다소의 차이가 있어, 단기적인 진출효과를 누리기에는 시장의 성숙도가 부족한 것으로 전했다.

KOTRA 관계자는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 제품에 대한 선호도 및 신뢰가 소비자 내 형성돼 있다”며 “소비력의 한계로 고가의 제품군 형성보다는 중저가 판매전략으로 넓은 소비층을 확보해 브랜드명을 인식시키는 점진적 시장진출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캄보디아 내 창고형 유통지점, 대형 백화점 형태의 판매통로가 확대되고 있는 추세임을 감안해야 할 것”이라며 “유통지점 내 판매점을 입점하거나, 지점 내 이벤트성의 프로모션 등 다양한 판매형식을 고려한 브랜드화 전략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강태희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